선농원 ‘소포장 김치’로 차별화 선언

한명숙 요리연구가와 콜라보…혼밥족, 핵가족 타깃 선농종합식품(대표 이수범)은 24일 요리연구가 한명숙과 콜라보레이션으로 소포장 김치 9종을 출시했다. 신제품은 27년간 요리연구 경력과 수많은 셰프들의 스승인 한명숙의 명품 비법과 김치명가인 선농종합식품의 만남으로 탄생했다. 기존 김치보다 더욱 아삭한 조직감과 시원하고 깔끔한 맛을 느낄 수…
더 보기 ...

“김치 영양표시 의무화, 국내 김치산업 걸림돌 될 것”

김치 영양표시 의무화 추진에 업계 반발 발효과정서 영양성분 변해 수치로 일반화하기 어려워 “현실성 없는 지나친 규제” 산업 타격 땐 농민도 피해 김치업계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김치 영양표시 의무화 추진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 식약처는 최근 영양표시 대상 식품을 현재 17개에서 29개를 추가하는 내용의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더 보기 ...

김치협회 “김치 영양성분 표시 어려워”..시민단체 “과도기 거쳐 표시해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김치를 영양성분 표시 대상에 포함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김치업계는 김치 특성상 표준화가 어렵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에 반해 시민단체는 김치 영양성분에 대한 소비자들의 정보 요구가 높은 만큼 과도기간을 거치는 등의 방식을 통해 영양성분을 표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마찰이 예상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더 보기 ...

김치협회 “김치 영양성분 표시 확대 안돼”

식약처 시행규칙에 업계 난색 "김치 성분함량 표준화 어려워"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김치류 영양표시 의무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김치 업계가 김치의 특수성과 비용 부담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나섰다. 21일 관련 업계와 식약처에 따르면 사단법인 대한민국김치협회는 식약처가 지난달 1일 입법예고한 떡류, 김치류 등에 영양표시 의무를 확대하는 내용을…
더 보기 ...

한국인이 코로나에 강한 이유, 과학적으로 밝힌다!

한국식품연구원 부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최학종) 미생물기능성연구단 권민성 박사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에 대한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검증하고 이에 따른 항바이러스 소재를 개발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가 코로나바이러스와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바이러스의 치료제 개발이 절실히 요구되고…
더 보기 ...

フランス研究チーム、「韓国でコロナ死者が少ないのはキムチのおかげ」

韓国で相対的に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による死者が少ないのは、キムチのおかげだという研究結果が出た。 英国の「ザ・サン」などによると、フランス・モンペリエ大学のジャン・ブスケ肺医学名誉教授の研究チームが最近、新型コロナ死者数と地域食生活違いの相関関係について分析した結果、発酵した白菜を主食とする国の死者数が少ないという共通点が見つかった。…
더 보기 ...

김치와 코로나[횡설수설/서영아]

팬데믹이 된 코로나19에 대해, 인류는 모르는 게 많다. 요즘 떠오른 미스터리는 아시아와 서구의 사망자가 너무 차이가 난다는 점이다. 인구 100만 명당 사망은 벨기에가 840명대로 가장 많고, 영국 650명대, 스페인 640명대, 이탈리아 570명대 등 유럽 선진국이 줄줄이 수백 명대를 기록했다. 반면 한국은 5.5명, 일본은 7.5명, 중국은 3.2명에…
더 보기 ...

프랑스 연구진 “한국 코로나 사망자 적은 이유는 김치 때문”

'김치'가 한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온 이유 중 하나라는 프랑스 연구진의 분석이 나왔다. 영국 매체 더선은 13일(현지시간) 장 부스케 프랑스 몽펠리에대 폐의학과 명예교수가 이끈 연구진이 코로나19 사망자 수와 국가별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결과를 보도했다. 연구진은 특히 한국과 독일의 사망자 수가…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