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

フランス研究チーム、「韓国でコロナ死者が少ないのはキムチのおかげ」

韓国で相対的に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による死者が少ないのは、キムチのおかげだという研究結果が出た。 英国の「ザ・サン」などによると、フランス・モンペリエ大学のジャン・ブスケ肺医学名誉教授の研究チームが最近、新型コロナ死者数と地域食生活違いの相関関係について分析した結果、発酵した白菜を主食とする国の死者数が少ないという共通点が見つかった。…
더 보기 ...

김치와 코로나[횡설수설/서영아]

팬데믹이 된 코로나19에 대해, 인류는 모르는 게 많다. 요즘 떠오른 미스터리는 아시아와 서구의 사망자가 너무 차이가 난다는 점이다. 인구 100만 명당 사망은 벨기에가 840명대로 가장 많고, 영국 650명대, 스페인 640명대, 이탈리아 570명대 등 유럽 선진국이 줄줄이 수백 명대를 기록했다. 반면 한국은 5.5명, 일본은 7.5명, 중국은 3.2명에…
더 보기 ...

프랑스 연구진 “한국 코로나 사망자 적은 이유는 김치 때문”

'김치'가 한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온 이유 중 하나라는 프랑스 연구진의 분석이 나왔다. 영국 매체 더선은 13일(현지시간) 장 부스케 프랑스 몽펠리에대 폐의학과 명예교수가 이끈 연구진이 코로나19 사망자 수와 국가별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결과를 보도했다. 연구진은 특히 한국과 독일의 사망자 수가…
더 보기 ...

「くにをの鮭キムチ 公式オンラインショップ」にて「創業20周年記念 くにをの鮭キムチプレゼントキャンペーン」を7月24日(金)まで実施

食品加工製造業を営む、くにをの鮭キムチ株式会社(本社:北海道夕張郡由仁町、代表取締役:市野澤 勝)は、7月24日まで「創業20周年記念 くにをの鮭キムチプレゼントキャンペーン」を実施致します。 本キャンペーン期間中、くにをの鮭キムチ株式会社が運営する、「くにをの鮭キムチ 公式オンラインショップ」( https://kuniwonokimuti.cart.fc2.com )にて、…
더 보기 ...

“김치 영양표시 의무화는 소비자 혼란만 초래”

식약처 김치ㆍ절임식품 영양표시 의무화 추진에 전문가들 반대 신동화 명예교수 “원료 따라 성분 차이 크고, 발효하면서 성분 달라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김치에 영양표시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으나, 이는 현실성이 없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또 김치에 영양표시가 강행되면, 김치업계는 물론 김치 원료 생산자인 농민에게 타격을 주고, 소비자에게도…
더 보기 ...

[글로벌 트렌드] 김치사업 나선 유럽…”유기농.비건식품 표방”

유럽 젊은이들이 김치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영국의 러빙푸즈(Loving Foods), 이튼얼라이브(Eaten Alive), 프랑스의 레자르크뤼(Les jarres crues), 독일의 컴플리트오가닉스(completeorganics) 등이 바로 그 대표 주자이다. 이들은 발효식품의 우수성을 강조하며 유기농·채식·건강 식품을 찾는 사람들을 주 타겟으로 김치를…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