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뉴스

글로벌 뉴스

김치, 호주 건강식 열풍 타고 메이저 진입

호주에서 한국 김치가 메이저 시장으로의 진출이 활발해졌다고 코트라(KOTRA)가 전했다. 건강식인 동시에 채식 메뉴로 손꼽히면서 대형 슈퍼마켓 체인, 유기농 식품점 등에 입점했으며, 주요 소비층또한 한국 교민및 아시아계 이민자에서 현지인들로 확대되고 있다. 시드니 한국문화원에서 진행하는 김치 만들기 수업에도 한인보다 현지인의 참여율이 더 높은 상황이다.…
더 보기 ...

미국인이 김치 말고 ‘김치 가루’를 먹기 시작했다

'김치 시즈닝' 아마존 돌풍… 안태양 대표 떡볶이와 치킨, 불고기로 필리핀에서 한식 붐을 일으키더니 이제 '김치 가루'로 미국 시장에 도전한다. 음식 스타트업 '푸드컬쳐랩' 안태양(35) 대표 이야기다. 20대 초반 필리핀에서 어학 연수 중이던 안 대표는 월세 보증금 300만원을 털어 마닐라 야시장에서 떡볶이 노점상을 차려 연매출 10억원에…
더 보기 ...

“코로나에 좋다더라” 日서 김치 불티.. 수출 급증에 배추 품귀현상까지

일본에시 김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다. 시장 조사회사 인테이지에 따르면, 18일 일본 전역의 슈퍼마켓 3000곳의 자료를 집계한 결과 이달 1~14일 김치 판매량은 전년 동기대비 60.8% 늘었다. 김치 외에도 낫토(26.1%), 요구르트(22.5%),…
더 보기 ...

日서 때아닌 ‘김치’ 사재기… 왜?

코로나19로 발효식품 매출 쑥쑥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대응할 방역 수단 중 하나로 한국의 ‘김치’와 일본 ‘낫토’(삶은 대두를 발효 숙성시켜 만든 일본의 발효식품)가 큰 인기를 얻으며 사재기가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일본에서 ‘김치’와 ‘낫토’ 등 발효식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더 보기 ...

[미국 식품시장을 읽다] ‘한국김치 좋아요’…지난해 한국김치 수입액 59% 증가

한국산 김치가 대표적인 건강식으로 꼽히며 미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해 미국으로의 한국 김치 수입액은 1202만 달러로 이는 전년 대비 59% 증가한 수치다. 미국인들은 매운맛 보다는 순한맛의 배추김치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최근에는 배추김치 뿐 아니라 김치고추장, 김치핫소스, 김치라면 등 김치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이 트렌드로…
더 보기 ...

대상, 中 연운항 신공장 8월 가동…”중국시장 공략 본격화”

종가집 김치 비롯 인기 편의식 떡볶이 생산 북경, 천진 이어 세 번째 공장…중국 시장 확대 대상이 중국 내 세번째 생산기지인 연운항 공장을 7월 완공하고 8월 부터 상업생산에 돌입한다. 이를 토대로 김치와 떡볶기 등 K-푸드를 내세워 중국 내륙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대상은 중국 강소성 연운항(롄윈강) 식품…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