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뉴스

산업뉴스

‘종가집’과 ‘비비고’의 김치 전쟁… 나트륨 표시 의무화 ‘변수’ 될까?

식약처, 김치에도 나트륨 등 표시의무 확대... 2022년부터 단계별 시행 김치 업계 “정부 정책 잘 따르겠지만, 발효저장 식품 특수성 감안해야” 포장 김치 1위 자리를 두고 치열한 점유율 다툼을 벌이고 있는 대상 ‘종가집’과 CJ제일제당 ‘비비고’의 전선에 ‘나트륨 표시 의무화’라는 변수가 발생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더 보기 ...

몸값 오르는 중국산 김치, 골목식당 밥값도 오르나

# 중국 산둥성 옌타이에서 식품 가공공장을 운영하는 저장식품은 최근 처음으로 한국에 김치를 수출하게 됐다. 옌타이 지역에서 한국에 김치를 수출하게 된 것은 2011년 이후 9년 만이다. 과거 이 지역에서는 가내 사업 형태로 김치를 생산해 수출해왔지만 김치를 주문하는 한국 기업들의 눈높이가 높아지며 각종 기술, 위생 기준을 충족시키는데 어려움을…
더 보기 ...

김치·라면 등, 코로나19에도 농식품 수출 3.8% 증가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소비심리 위축 및 물류 차질에도 불구하고 4월말 기준(누계) 농림축산식품(이하 ‘농식품’) 수출액이 23억 8,000만 불(잠정)로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대표 품목인 김치는 그간 지속적으로 케이푸드페어(K-Food Fair) 개최, 우수성 홍보 등을 통해 ‘김치는 건강에…
더 보기 ...

김치산업 위기…돌파구 없나?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국내 김치산업이 회복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김치 소비는 줄고 수출은 정체인 반면, 수입은 해마다 증가하는 탓이다. 국내 김치 제조업체들은 국내 시장의 약 40% 이상을 잠식한 중국 김치에 계속 밀리는 상황이다. aT 통계에 따르면 2018년 국내로 수입된 김치는 100% 중국으로부터 들어왔다. 무엇보다 최근 몇 년 간…
더 보기 ...

“내수확대·세계화 위해 국산김치 소비촉진 홍보예산 절실”

저명한 의학저널 The Lancet(2017년)은 ‘2030년이 되면 한국인의 평균 수명이 전 세계인 중 가장 길어질 것’이라고 보도했고, 뉴욕포스트는 ‘그 근거는 김치에 들어있는 프로 바이오틱스 유산균, 식이섬유, 항산화·항암물질이 들어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치의 위상이 날로 높아지면서 우리나라 김치는 전 세계 68개국에 수출이 되고 있다.…
더 보기 ...

강남 아파트 ‘딤채 계’가 키운 1조 시장…김치냉장고 35년사

가전제품이 생활의 일부가 된지 오래입니다. 하루가 다르게 빠른 속도로 진화하는 기술이 삶의 트렌드를 만들고 미래의 방향을 제시합니다. 머니투데이 전자팀이 '세상에 일어나는 모든 일(世上萬事)'을 '가전(家電)'을 통해 들여다봅니다. 김치냉장고의 역사는 198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본격적인 김치냉장고 시대를 열었던 만도기계(현 위니아만도)의…
더 보기 ...

‘김치 국가명 지리적 표시제’ 도입 추진…“기대 반 우려 반”

농림축산식품부가 해외에서 외국산 김치가 한국산으로 둔갑되는 것을 막고, 국산 김치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국가명 지리적 표시제’를 도입, 하반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김치업계 일각에서는 국산 김치에 대한 신뢰를 높여 수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기대와 ‘한국산 김치’에 대한 과도한 원료 규제가 있을 경우 오히려 수출경쟁력을 저하시킬 수…
더 보기 ...

수입김치 점유율 40%…수출시장도 먹구름

트렌드 부합하는 혁신으로 내수 점유율 늘려야 올해 수출목표 1억700만불…시장 다변화로 승부수 2017년 저명한 의학저널 Lancet은 ‘2030년이 되면 한국인의 평균수명이 전 세계인 중 가장 길어질 것’이라고 보고했고, 뉴욕포스트는 그 근거로 김치에 들어있는 유산균, 식이섬유, 항산화·항암물질이 들어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렇듯 세계적으로…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