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020

6월 2020

제3회 대련시조선족전통김치문화축제

지난 21일, 제3회 대련시조선족전통김치문화축제가 대련광대식품유한회사 정원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소박하게 치러졌다. 흑룡강신문에 따르면 조선족의 전통과 민속을 주제로 펼쳐진 이번 축제는 광대식품 김명순 이사장과 대련조선족기업가협회 박만선 회장, 정만흥, 최영철, 장상기 등 명예회장들이 함께 대자연의 구름,…
더 보기 ...

탄산가스 붙잡아 성공···’세기의 발명’ 된 한국 최초 포장김치

국내 최초 포장김치 ‘종가집’ 김치는 한국인의 밥상에서 빠지지 않는다. 사계절 내내 식탁에 오르는 기본 반찬인 동시에 국이나 찌개 등 다양한 음식의 주재료로도 활용된다. 산업화 이전까지 김치를 사 먹는다는 건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지역이나 각 가정에서 김치를 담그는 방법이 달라 표준화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45. 종가집…
더 보기 ...

신세계푸드, 휴게소 김치만두

신세계푸드가 전자레인지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휴게소 김치만두’를 출시했다. 신세계푸드는 1인 가구와 가정간편식의 보편화에 따라 간편 조리기구로 각광받는 전자레인지로 만두를 조리해 먹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는 것에 주목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갑을 열기 부담스러워 하는 소비자들이 가성비 높은 제품을 선호하는 행태도…
더 보기 ...

김치 수출 ‘날개’…믿고 먹는 한국산·불안한 중국산

코로나 이후 中 생산·물류 차질 지난해보다 수입 10% 가량 ↓ 매년 가파른 증가세 한풀 꺾여 美·대만 수요 늘어 수출 30%↑ 해외 비대면 마케팅 투자 한몫 하반기도 현 상태 지속 전망 배추값 강세가 변수될 듯 김치는 올들어 수입이 줄고 수출이 크게 늘어 주목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중국 내…
더 보기 ...

뉴질랜드 김치 시장동향

- K컬쳐, 한식문화에 대한 현지인의 관심 점점 높아져 - - 한국 김치, 뉴질랜드 아시안 마켓 성장과 더불어 새로운 수요창출 기대 - □ 상품명 및 HS Code(단위) ㅇ 상품명: 김치 ㅇ HS Code: 2005.99 - 김치가 포함된 2005 HS Code 카테고리는 조제하거나 보존 처리한 채소류(식초나 초산으로 처리한 것은…
더 보기 ...

[전문가의 눈] 김치의 매운맛 표준화가 필요한 이유

세계김치연구소가 지난해 발간한 ‘2018년 김치산업 동향’에 따르면 소비자 1344명은 상품김치를 구매할 때 우선 고려하는 사항으로 ‘맛(44.4%)’을 꼽았다. 하지만 상품김치 대다수는 김치의 맛을 추상적으로만 표기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소비자들이 포장에 표기된 ‘불 김치’ ‘핫(Hot) 김치’ ‘맛있게 매운 김치’ 같은 표현만 보고 김치의 맛을…
더 보기 ...

광주 (주)김치타운, 김치 전문 판매장 ‘김치CAFE’ 승인

광주 김치타운에 김치 전문 판매장 '김치CAFE'가 들어선다. 광주 김치타운은 남도김치의 전통성과 우수성을 알리고, 김치와 관련된 문화와 역사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조성된 김치 복합 테마파크다. 사회적기업 (주)김치타운은 김치 체험장 일부에 김치카페 사업 승인을 받고, 7월 중순 경 오픈을 위해 막바지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하고…
더 보기 ...

SPC GFS, 폴란드에 캔김치 수출…협력업체 해외판로 개척

SPC삼립의 식품 유통 전문 자회사 SPC GFS(Global Food Service)는 국내 중소기업과 협업해 수출용 제품을 개발하고 해외판로 개척을 지원하며 상생협력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SPC GFS는 중소 식품제조 업체 보성일억조코리아, 진현식품과 수출 전용 ‘캔 김치’와 ‘김’을 개발해 폴란드에 수출한다. SPC GFS는 시장…
더 보기 ...

김치종합센터 부지 ‘백지화’…주먹구구식 전주시 행정

2017년 공모 통해 30억 김치가공유통종합센터 건립키로 했지만 부지 선정 난항 작년 3월 국비 반납 앞두고 농산물·식품 집약 위해 전주 항공대 인근으로 확정 1년간 사업 미루다 올 초 해당부지에 제2청사 건립 추진, 김치센터 부지 다시 모색 최용철 시의원 “정책 바뀐다고 집행부에서 일방적 위치 변경, 주먹구구식 행정” 3년 난항 끝에 지난해…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