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서경덕, 월스트리트저널 막걸리 광고

송일국-서경덕, 월스트리트저널 막걸리 광고

송일국과 서경덕 교수는 21일자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판 1면에 막걸리 광고를 게재했다. 이번 광고는 ‘MAKGEOLLI?’라는 제목으로 ‘막걸리는 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술이며, 쌀로 만들어져 몸에도 좋고 특히 김치와 함께 먹으면 더 맛이 납니다. 가까운 코리아타운에서 한번 즐겨보세요!’라는 설명이 더해졌다.

막걸리 광고를 기획한 서 교수는 “아시아를 넘어 중동, 유럽 지역까지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주몽의 주인공인 송일국 씨가 모델이 되어 막걸리를 외국인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소개하고자 했다”며 “지난 2월 뉴욕타임스의 이영애 비빔밥 전면광고를 올렸을 때와 같이 송일국 씨도 한복을 입어 한식과 한복을 동시다발적으로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송일국은 이번 광고에 모델로 재능 기부를 했다. 그는 “막걸리 수출이 한때 잘된다고 들었는데 요즘 주춤한다는 사실을 언론을 통해 접하게 됐다”며 “한국의 대표 전통주인 막걸리가 세계 시장에 우뚝 설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는 생각을 전했다.

두 사람이 추진한 이번 막걸리 광고비용은 국내 네티즌들의 모금운동과 일본, 홍콩 등 ‘송일국 팬클럽’ 외국인 회원들이 힘을 모았으며 서 교수와 송일국이 사비를 보탰다.

한국홍보전문가로 세계 유수 언론을 공략하고 있는 서 교수는 “WSJ에 광고가 실리는 것은 그 상징성과 공신력이 매우 크다”고 의의를 부여하면서도 “하지만 광고가 실린 후 광고파일을 가지고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해 세계인들의 손 안으로도 전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네티즌의 협조를 당부했다.

서 교수는 지난해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막걸리 영상광고를 게재해 화제를 모았으며, 올해 초부터는 MBC 무한도전팀과 함께 제작한 비빔밥 영상광고를 세계 주요 도시 메인 전광판에 올리는 ‘비빔밥 월드투어’를 진행, 한식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