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대우전자 클라쎄 다목적 김치냉장고, 세컨드 김치냉장고 수요에 월 4000대 판매

김치박물관입력 2017-11-21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이하여 세컨드 김치냉장고 인기가 급증하고 있다.

세컨드 김치냉장고는 숙성보다는 김치를 그때그때 꺼내먹을 수 있도록 알맞은 온도로 보관하는데 특화된 제품이다. 최근에는 세컨드 김치냉장고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면서 150리터 이하 소형 김치냉장고 시장규모는 업계 추정 10만대를 넘어선 상황이다.

동부대우전자 클라쎄 다목적 김치냉장고는 세컨드 김치냉장고 수요에 힘입어 월 판매량 4000대를 기록하며 최근 누적판매 8만대를 돌파하였다.

이 제품은 원도어(One-door) 도어 스탠드형 제품으로 102리터 용량에 기존 대용량 김치냉장고 대비 1/4 보다 작은 크기로 공간효율성이 뛰어난 점이 특징이다.

특화된 냉기 제어기술과 냉동고용 고효율 단열재 기술을 적용해 월간소비전력 8.7 kWh/월 를 구현하여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획득, 연간 에너지비용이 동급 뚜껑형 제품 대비 40% 이상 절감이 가능하다.

세계 4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로 꼽히는 일본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 받기도 하였다.

지난 2013년 말 출시 이후 김치냉장고 시장에서 차별화된 크기 및 구조가 소비자들이 요구하는 실용성과 다목적성을 모두 충족시키면서 입소문을 타고 2015년 누적판매 3만대, 2016년 누적판매 5만대 판매고를 올렸으며 올해 전년대비 판매량이 50% 가까이 성장하며 이번에 누적판매 8만대를 돌파하였다.

김치냉장고가 필수가전으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대용량이 주류를 형성하고 있지만 서브(Sub) 개념의 세컨드 김치냉장고는 해마다 판매량이 증가하는 추세여서 가전업계에 새로운 먹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동부대우전자는 뚜껑형 제품 위주인 소형 김치냉장고 시장에서 스탠드형 다목적 냉장고를 앞세워 30% 가 넘는 점유율로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동부대우전자는 4인 가구 이상에서는 세컨드 김치냉장고를 두는 것이 새로운트랜드로 자리 잡고 있다며 동부대우전자는 다목적 김치냉장고를 앞세워 틈새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세컨드 김치냉장고 시장을 리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