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때아닌 ‘김치’ 사재기… 왜?

세계일보입력 2020-05-18

코로나19로 발효식품 매출 쑥쑥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대응할 방역 수단 중 하나로 한국의 ‘김치’와 일본 ‘낫토’(삶은 대두를 발효 숙성시켜 만든 일본의 발효식품)가 큰 인기를 얻으며 사재기가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일본에서 ‘김치’와 ‘낫토’ 등 발효식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일부 지역에서 품절을 이어가며 사재기 현상도 나타나고 있는 것.

일본 시민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자 건강을 위한 소비를 늘리면서 대표적 발효식품인 김치에 눈을 돌리고 있다. 일본 도쿄의 한 마트의 김치 매출은 지난 1~14일 전년보다 60.8%나 증가했다.

이처럼 김치 수요가 늘자 김치 생산 업체도 덩달아 호황을 누리고 있다. 일본의 주요 업체는 농가를 찾아 배추 확보에 나섰지만 매수가 어려워 시장 등에서 배추를 구매할 정도라고 전해졌다. 배추 부족 사태로 도쿄 중앙도매시장에서 거래되는 배추는 4월 하순 기준 전년도의 3배 이상 치솟았다.

발효식품 인기는 한국의 김치가 선두에 나서고 있지만 낫토나 요구르트, 유산균 음료의 매출도 일제히 증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서치 기업 ‘인테지’가 일본 전국의 마트 등 약 3000개 점포를 대상으로 매출을 집계한 결과 4월27일~5월3일 낫토 매출은 전년도 대비 26.5%상승했다. 이어 요구르트, 유산균 음료 매출도 전년도 매출을 뛰어넘었다.

기업 관계자는 “발효식품이 ‘건강에 좋다’는 생각에 매출이 평소보다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 김치 유행에 대해 일본 소비자청은 “(김치 등) 식품이 바이러스에 효과 있다는 근거는 없다”며 “효과 과장 등 혼란을 일으키는 정보에 대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농림수산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앞서 화장지나 쌀 등의 사재기 소동이 일어났다”며 “차분한 구매 행동에 나서 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