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학교급식 다빈도 제공식품(김치류) 수거·검사한다

김치박물관입력 2019-05-19

식품제조·가공업소 및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소 15개소

인천시,학교급식 다빈도 제공식품(김치류) 수거·검사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최근 타시도에서 학교급식으로 납품되는 김치에서 식중독균(여시니아)이 검출됨에 따라 관내 유통 중인 학교급식 제공식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오는 5월 20일부터 29까지 김치류를 수거하여 검사 의뢰 한다고 밝혔다.

이번 식품수거는 학교급식에 다빈도로 제공되는 김치류 납품업체인 식품제조·가공업 10개소,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 5개소를 대상으로 시 및 군‧구직원이 합동으로 김치류를 수거 의뢰하여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여시나아균, 장출혈성 대장균 등 식중독균 5종 대하여 검사하게 된다.

검사결과 부적합 제품에 대하여는 식품위생법에 의거 동일제품 폐기 및 유통차단과 함께 해당기관에 행정처분 의뢰하고 재점검 실시 등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석환 위생안전과장은 “김치류는 학교급식에 상시 제공되는 식품으로 수거·검사와 지도·점검을 수시로 실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