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첫 김치류 식품명인 탄생

김치박물관입력 2018-12-19

오숙자 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인증서 받아
광주시, 김치종주도시 위상 확대·전통식품 발전 기여 기대

광주광역시는 오숙자 씨(광주 동구)가 광주·전남 최초로 김치류(반지) 식품명인으로 지정돼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으로부터 식품명인증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식품명인은 1994년부터 우수한 우리식품의 계승 발전을 위해 식품제조, 가공, 조리 등 분야를 정해 우수한 식품 기능인을 명인으로 지정하는 제도다.

지정 대상은 해당식품분야에서 20년 이상을 종사하거나 전통식품을 원형대로 보전하고 이를 실현할 수 있는 자 등을 시·도 추천을 받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지난 9월 오 씨를 김치류 명인으로 추천했다.

오 씨는 전국 84명의 식품명인 중 전국에서 6번째로 김치류 명인증서를 받았으며, 광주·전남에서는 최초다.
※ 김치명인 현황 : 김순자(경기부천/배추김치), 유정임(경기수원/포기김치), 강순의(경기광주/백김치), 이인자(경기남양주/해물섞박지), 윤미월(경남밀양/배추통김치)

광주시는 이번 명인 지정으로 김치종주도시 광주의 위상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전통식품 제조기술 전수 등으로 전통식품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용 시 생명농업과장은 “앞으로도 우수한 식품장인을 발굴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이를 통해 광주김치의 세계화, 산업화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