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국적 표시제, 되레 한국 기업 발목 잡을 수도

한국경제입력 2020-05-06

국내산 재료 100% 쓰기 어려워
외산 김치들, 한국산 둔갑 빈번

지난해 김치 수출액은 1억달러를 넘었다. 2012년 이후 7년 만이다. K팝 열풍으로 한식 소비가 늘었고, 발효 식품에 대한 관심이 커진 영향이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김치 제품만 300개가 넘는다. ‘한국산 김치’는 일반 제품에 비해 10~30%가량 가격이 비싸다. 문제는 이 점을 악용해 값싸고 맛이 다른 외국산 김치들이 태극 마크를 달거나 ‘한국 김치’라는 라벨을 달고 있다는 것. 미국 1, 2위 김치인 ‘킹스김치’와 ‘서울김치’는 모두 미국 기업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처럼 해외에서 외국산 김치가 한국산으로 둔갑하는 것을 막고 국산 김치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국가명 지리적 표시제’를 도입했다. 올 8월부터는 김치에 들어가는 모든 원료가 국산일 경우, 국내에서 생산한 경우에만 ‘대한민국 김치(Korea Kimchi)’로 표기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다.

개정안의 취지는 좋지만 일부 기업은 김치 수출장려정책이 수출을 막는 또 다른 족쇄가 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배추와 무, 고추 등 주요 재료가 국내 이상 기후와 재해 등으로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100% 국내산으로 할 경우 안정적인 가격으로 원재료를 확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통관 이슈도 있다. 국가별 허용되는 농약 성분은 다 다르다. 예컨대 국내 고추 재배에 널리 사용되는 ‘헥사코나졸’은 미국에선 금지 물질이다. 한 식품업체 관계자는 “국내 수출기업들이 각 나라의 수출 기준에 맞게 일부 재료는 외국산을 사용한다”며 “김치 수출량이 늘어야 국산 무와 배추의 소비도 자연스럽게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