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와 코로나[횡설수설/서영아]

동아일보입력 2020-07-17

팬데믹이 된 코로나19에 대해, 인류는 모르는 게 많다. 요즘 떠오른 미스터리는 아시아와 서구의 사망자가 너무 차이가 난다는 점이다. 인구 100만 명당 사망은 벨기에가 840명대로 가장 많고, 영국 650명대, 스페인 640명대, 이탈리아 570명대 등 유럽 선진국이 줄줄이 수백 명대를 기록했다. 반면 한국은 5.5명, 일본은 7.5명, 중국은 3.2명에 그쳤다. 위생이나 의료 수준을 논하기 전에 뭔가 ‘다른 요소’가 작동하고 있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프랑스의 몽펠리에대 폐의학과 연구진은 한국의 비결로 ‘김치’를 들었다. 아시아에서는 한국, 유럽에서는 독일의 사망자가 상대적으로 적은데 그 이유가 발효된 배추류를 상식(常食)하기 때문이라는 것. 발효된 배추는 사람 세포막에 있는 ACE2(앤지오텐신전환 효소2)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데, 코로나바이러스는 바로 이 ACE2와 결합해 세포 속으로 침투한다. 독일의 사워크라우트(양배추를 절여 발효시킨 독일식 김치)도 효자식품으로 꼽혔다. 그리스와 불가리아가 이탈리아나 스페인보다 상대적으로 코로나19 피해를 덜 입은 것도 요거트 등 발효 음료 덕이라고 지적했다.

▷김치는 2002∼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유행 때도 한국이 피해를 비껴간 비결로 꼽히며 주목받았다. 김치에 들어간 마늘이 효자라거나 유산균이 효험이 있다는 등의 주장들이 나왔으나 과학적으로 똑 떨어지게 입증해내지는 못한 듯하다. 김치는 미국의 건강 연구지 ‘health’가 2008년 스페인 올리브유, 그릭 요거트, 인도 렌틸콩, 일본 낫토와 함께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일본에서는 결핵예방백신인 BCG가 다시금 주목받았다. 과거 ‘불주사’라 불렸던 BCG는 폐결핵뿐 아니라 전반적인 호흡기 감염 진행을 막아주는 것으로 추정된다. 3월 통계에서 BCG를 접종하는 55개국보다 비접종 국가들에서 사망자가 21배 많았다. 한국과 일본, 중국은 모두 BCG 의무접종 국가인 데 반해 이탈리아, 미국, 네덜란드, 벨기에는 비접종국으로 꼽힌다. 일본 연구진은 결핵이 만연한 국가가 사망자가 적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BCG 혹은 결핵균이 인체의 자연면역을 활성화시키는 ‘훈련면역’ 효과를 낳았을 수 있다는 추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