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코로나에 강한 이유, 과학적으로 밝힌다!

김치박물관입력 2020-07-21

세계김치연구소, 전북대·생명연·화학연과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기술 선행융합연구 수행

배추김치

한국식품연구원 부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최학종) 미생물기능성연구단 권민성 박사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에 대한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검증하고 이에 따른 항바이러스 소재를 개발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가 코로나바이러스와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바이러스의 치료제 개발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으며, 더불어 자체적으로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건강식품이나 생활 습관에 세계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세계김치연구소 권민성 박사 연구팀이 주관하여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미혜)과 공동으로 김치로부터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소재 개발을 위한 “전통발효식품 기반 고위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기술 선행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본 연구는 세계김치연구소가 다양한 김치로부터 항바이러스 후보 김치유산균 20여 종을 분리하여 면역 활성 소재를 탐색하고,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에서 형광 단백질을 발현하는 연구용 감기코로나바이러스(hCoV-229E-GFP)를 이용해 김치유산균의 광범위 항코로나바이러스 효능을 분석할 계획이다.

이어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항코로나바이러스 효능 소재 탐색 및 효능 검증을 수행하고,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동물모델 실험을 통해 전임상 효능을 평가하여 항바이러스 소재로 개발할 예정이다.

최근 영국의 매체 더 썬(The Sun)의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 장 부스케 명예교수 연구진이 국가별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한국은 발효된 배추, 즉 ‘김치’를 주로 먹는 식생활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왔다고 발표한 바 있어 세계김치연구소의 이번 연구가 더욱 주목된다.

또한 세계김치연구소는 신종플루 바이러스에 대한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규명하기 위해 2014년 한국식품연구원(원장 박동준, 주관연구책임자 김인호 박사) 등과 공동 연구를 수행하여 항바이러스 효능이 있는 김치유산균 3종을 발굴하고, 바이러스 감염 억제능이 우수한 김치 재료(파, 생강, 배추)를 선발했다. 특히, 김치 유산균을 먹인 쥐가 신종플루 및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 시, 생존율이 40~50% 높아졌으며, 김치 발효가 진행될수록 바이러스 감염이 더욱 억제되었다.

올해 창립 10주년을 맞은 세계김치연구소는 그동안 김치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해왔다. 특히, 난치성 질환인 암, 파킨슨병 등 각종 질환 개선 효능을 가진 기능성 김치유산균을 개발하여 2019년 출연연 10대 우수 연구 성과에 선정되기도 했다.

세계김치연구소 최학종 소장 직무대행은 “천연물질을 소재로 한 대부분의 항바이러스제는 해외 기술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식품인 김치로부터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을 성공적으로 발굴하여 국내 고유의 기술 축적은 물론,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과학적으로 밝혀냄으로써 김치종주국의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