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유산균, 아토피 피부염 완화시키는 효과 있어

김치박물관입력 2013-12-09

아토피 발병에 대한 원인을 의학적으로 완벽하게 규명하지 못했기 때문에 아직도 아토피 처방은 제각각이라 할 수 있다.

한국의 매운 맛을 대표하는 채소발효식품인 김치의 섭취도 마찬가지이다. 김치 특히 매운 맛이 나는 김치는 아토피에 해롭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으며, 이와 반대로 김치는 아토피에 이롭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어 많은 아토피안들이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삼성서울병원과 중앙대병원 연구팀은 김치에서 발견한 유산균인 ‘락토바실루스 플랜타룸 CJLP133’이 아토피 피부염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 김치를 즐겨 먹는 아토피안들에겐 김치에서 아토피 완화에 도움이 되는 유산균이 있다는 것으로도 반가운 소식이다.

김치는 장내세균의 먹이이자 대변을 통한 노폐물 배출에 도움을 주는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또한 발효식품으로 비타민과 미네랄이 다량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아토피 자연치유의 입장은 김치의 충분한 섭취를 권하는 편이다. 특히 현대 음식은 대부분 불을 이용하여 요리를 하기에 살아있는 다양한 미생물의 섭취가 어려운데 반해 김치는 인체에 유용한 미생물이 많아 건강에 많은 도움이 된다.

진안에코에듀센터(JEEC)에서 아토피안들에게 김치섭취를 권하는 또 다른 이유는 매운 양념 때문이다. 대다수 아토피안들의 공통점은 장의 점막이 얇고, 복부의 온도는 낮고 딱딱한 편이다. 20가지 이상이나 되는 김치의 양념은 아토피안들의 이런 문제해결에 도움을 준다.

특히 매운 맛을 내는 양념들은 소화 작용에 도움을 주고 장의 점막을 튼튼하게 해 주는 효과가 있다. 또한 김치가 알카리성 식품으로 피를 맑게 하고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는 종합보양식품이므로 아토피안에게 충분한 섭취를 권한다. 다만, 김치를 많이 먹어도 아토피를 완화시킬 수 있을 정도의 유산균 섭취는 쉽지 않을 것이다.

진안에코에듀센터장 김성원 박사는 “아토피안들은 활동하는 낮에도 부교감신경의 우위가 종종 나타난다. 이런 아토피안들에게 권하는 식품으로는 김치이다. 마늘의 알리신, 고춧가루의 캡사이신, 생강의 진저롤 등이 교감신경을 자극하고 장을 튼튼하게 하며 청소하기 때문에 김치는 아토피안들에게 유용한 식품이다”고 강조하면서 아토피 완화에 효과적인 김치유산균이 빨리 제공되는 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